전체메뉴
전남도, 예비 역학조사관 6명 추가 임명
조사관 12명으로 늘어…코로나19 감염 확산 대응
2020년 02월 14일(금) 00:00
전남도는 13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대응하려고 예비 역학조사관 6명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도내에는 3명의 역학조사관이 근무하고 있지만, 유사시 인력 부족에 대비해 최근 민간병원 의사 3명을 역학조사관에 임명한데 이어 예비 역학조사관을 추가로 선정했다. 이로써 전남도가 확보한 역학조사관은 모두 12명으로 늘었다.

예비 역학조사관은 모두 6명으로 시군 보건소 공중보건의들이다. 이들은 질병관리본부에서 단기 교육을 받은 후 현장에 투입된다. 투입대상 지역은 여수·나주·담양·고흥·완도·신안이다.

전남도 역학조사반은 현재 3개 팀 23명으로 이뤄져 활동하고 있다. 보건복지국 9명·감염병지원단 9명·도민안전실 5명이다.

전남도는 또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에 대비하기 위해 도 지정 접촉자 격리시설을 도농업기술원 내부 연수 시설을 지정했다. 이곳은 1인 1실이 가능하고 독립 샤워실·화장실 등을 갖추고 있다. 유사시 의사 1명·간호사 8명·행정지원인력 1명으로 이뤄진 도 의료지원단이 파견돼 근무한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