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올해 마한문화제 10월 9~11일 개최
축제추진위 일정·개선 방안 논의
향토음식관 전문·다양화 등 보완
SNS 서포터즈 발굴 적극 홍보
2020년 02월 14일(금) 00:00
제5회 대한민국 마한문화제 ‘마한 상상 BIG 퍼레이드’.
나주 대표축제인 ‘제6회 대한민국 마한문화제’가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나주시는 지난달 31일 국립나주박물관에서 열린 제1차 축제추진위원회 회의에서 축제 일정을 비롯해 축제 프로그램 개선 방안을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대한민국 마한문화제는 2000년 전 나주 영산강 유역에서 위상을 떨쳤던 고대 마한의 역사와 당시 마한인이 향유한 생활 문화를 재조명하는 축제다.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에 기록된 마한인의 생활 풍습에 대한 각종 체험 부스와 경연, 먹거리, 전통 의식 재현 등 색다른 축제 프로그램이 특징이다.

이 축제는 지난해 마한문화축제에서 대한민국 마한문화제로 축제 명칭을 변경, 누적 관광객 20만명을 돌파하는 등 호남을 대표하는 역사문화축제로 도약했다.

축제추진위는 회의를 통해 방문 관광객들의 편의 개선 및 만족도 향상에 중점을 두고 ▲향토음식관 전문화 및 다양화 ▲세계 다문화음식관 운영 ▲대한민국 마한문화제 SNS 서포터즈 발굴 ▲핑크뮬리·코스모스 생태 꽃 단지 확대 등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마한군무 전국대회, 마한인 복면가왕 등 경연과 마한 체험 부스·전시·홍보관 등은 향후 회의를 통해 적극 보완해가기로 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대한민국 마한문화제를 통해 마한이 당당히 한국 역사의 한 부분임을 증명하고 마한의 적통은 나주라는 인식을 확고히 다져왔다”며 “나주를 대표하는 축제를 넘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추진위 회의를 통해 다채롭고 유익한 프로그램으로 보완·개선해 가겠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