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발한 상상력과 동심으로 그린 ‘대왕 별 김밥’
군산 출신 양윤덕 시인 두 번째 동시집 펴내
2020년 02월 05일(수) 00:00
군산 출신 양윤덕 시인이 두 번째 동시집 ‘대왕 별 김밥’(푸른사상)을 펴냈다.

2012년 ‘시와 소금’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활동을 시작한 시인은 이번 작품집에서 동심으로 그린 50여 편을 선보인다. “행여 티끌이 내려앉지 않았나 마음을 살펴 어린이 대하듯 표현”한 작품에서는 화자의 맑은 내면이 느껴진다.

“어둠 깔린 하늘은/ 커다란/ 김 한 장.// 짭조름 바닷바람으로 간을 맞춘/ 고슬고슬 별밥에// 힌 구름 마요네즈 쫘-악/연노랑 꽃잎 달, 알록달록 불빛 맛살…….// 준비된 모든 자료 팍팍 넣고/ 속 꽉꽉 돌돌 말아 내면// 눈 맛, 향 맛 최고!/ 배 든든한 대왕 별 김밥/ 한줄.// 멀리서 오는 새벽을 위해/ 밤이 만들어 낸/ 한끼 식사”

표제시 ‘대왕 별 김밥’은 밤하늘을 김으로, 허공에 떠있는 별을 밥으로, 흰구름을 마요네즈로 상정해 김밥을 만드는 과정을 표현한 시다. 어린이의 마음이 아니고서는 상상할 수 없는 맑고도 경쾌한 작품이다.

이밖에 작품집에는 ‘사탕 먹는 어둠’, ‘나무 그림자’, ‘소리 대장’, ‘밥 한 알’ 등 즐거운 시심이 느껴지는 시들이 수록돼 있다. 각각의 시에는 전국의 초등학교 학생들이 그린 순진무구한 그림이 담겨 있어 보는 맛도 쏠쏠하다. 어린이와 어른을 한정하지 않고 두루 읽을 수 있게 배려를 했다.

양 시인은 “곳곳에 푸르게 자라는 꽃나무들처럼 어린이, 어른, 대상을 가리지 않고 장소를 가리지 않고 동시가 널리널리 꽃피길 바라는 것은 두 번째 동시집을 준비하면서 내내 행복한 마음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양 시인은 동시집 ‘우리 아빠는 대장’, 시집 ‘흐르는 물’과 ‘배나무 가지에 달팽이 기어간다’가 있으며 동시 ‘버드나무 할아버지’, ‘친구와 함께 걷는 길’이 동요로 작곡돼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박성천 기자 sky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