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광주·전남 예비후보 적합도 조사
주말부터 공천 심사 본격화...다음달 2~7일 조사
2~3인 경선에 결정적 영향...각 후보 진영 조직력 총동원
2020년 01월 28일(화) 00:0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공천심사가 이번 주말을 기점으로 본격화된다. 특히, 다음 달 2일부터 7일까지는 광주·전남지역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가 실시될 것으로 알려져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우선 민주당은 오는 28일까지 후보 공모를 마치고 30일부터 서류 심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원혜영 민주당 공천관리위원장은 28일 하위 20%에 해당하는 의원들에게 개별 통보를 할 예정이다. 또 28일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하위 20% 대상자들로부터 이의 신청을 받는다. ‘하위 20%’ 평가를 받은 현역 의원들은 경선에서 20% 감산이라는 불이익을 받는다. 하지만 이의 신청은 그리 많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의신청이 받아 들여질 가능성이 적은데다 행여나 외부로 새어나갈 경우, 오히려 후폭풍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하위 20%가 공천 배제는 아니지만 감점이 있어 경선에서 상당히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며 “일부 의원들은 아예 총선 불출마를 결심하거나 경선을 넘지 못할 가능성도 있어 물갈이 폭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가 다음 달 2일부터 7일까지 실시될 것으로 알려져 각 후보 진영에서는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는 컷-오프 심사의 기준이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각 후보 진영에서는 조직을 최대한 가동, 중앙당에서 실시하는 여론조사에 응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중앙당의 지역구 실사도 30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실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실사 결과도 공천 심사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지역구 실사와 적합도 여론조사는 공천 심사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며 “특히, 적합도 여론조사는 2~3인 경선 여부에 결정적 영향이 불가피하다는 점에서 모든 조직을 동원해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관위의 서류 심사는 다음 달 5일까지 진행되고, 이후에는 면접(7∼10일) 등이 계획돼 있다. 이러한 일정은 2~3일 늦어질 수도 있다. 공관위는 서류심사와 여론조사 결과, 면접 등을 토대로 총선 예비후보의 정체성과 기여도, 의정활동 능력, 도덕성, 당선 가능성 등을 심사한다.

공관위는 심사 결과에 따라 단수 추천 내지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여부 등을 판단한다. 일단 공관위는 2인 경선을 원칙으로 하고 후보자들간의 경쟁력이 비슷할 경우, 3인 경선을 결정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또 민주당은 가급적 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다는 입장이지만, 경쟁력이 현저하게 떨어지거나 지역 특수성이 있을 경우 해당 지역을 추가로 전략지역(전략공천 검토 대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략공천관리위는 후보 공모가 끝난 뒤 회의를 하고 2차 전략지역을 결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광주·전남지역 전략공천 지역구는 순천시의 분구 여부 등의 변수도 있어 상당히 늦춰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특히, 광주·전남에서의 민주당 지지율이 최고점을 찍고 있다는 점도 전략공천 결정이 늦춰질 가능성을 높히고 있다.

한편, 민주당의 후보 경선은 당비를 납부하는 권리당원 투표와 일반 여론조사를 각각 50%씩 반영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