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 50%가 일자리 증가”
중기중앙회, 중기 고용 분석
2020년 01월 09일(목) 00:00
#. 여수에 있는 두부과자 제조업체 A사는 스마트공장 C형(레벨1)을 구축해 물류 흐름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됐다. 이로 인해 시간당 생산량은 18%, 품질은 38% 높아졌다. A사는 생산량이 늘고 스마트공장 운영인력이 필요해 3명을 새로 채용했다.

A사처럼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중 절반에서 일자리가 증가했다. 이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상생형 스마트공장 도입 1년을 넘긴 중소기업 478개사의 고용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중기중앙회는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피보험자 수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상생형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기업 가운데 50%(239개사)에서 일자리가 증가했다. 기업 당 추가 고용된 인력은 평균 2명이었다.

상생형 스마트공장의 구축 수준이 높을수록 일자리 창출도 많았다.

스마트화 정도가 가장 높은 A형(레벨 3~5) 기업 중에는 72.1%에서 일자리가 늘어났으며, 이보다 구축 수준이 낮은 B형(레벨 2) 기업 중엔 55.7%, C형(레벨 1) 기업은 45%에서 일자리 증가가 확인됐다.

정욱조 중기중앙회 혁신성장본부장은 “보다 많은 중소기업이 스마트 공장 구축 수준을 높여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