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광 염산~무안 해제 5분만에…‘칠산대교’ 18일 개통
62㎞ →3㎞·70분 →5분으로 단축…물류비 절감·여행객 늘 것
2019년 12월 16일(월) 04:50
오는 18일 오후 5시부터 영광 염산~무안 해제를 잇는 칠산대교(길이 1.82㎞) 차량 통행이 시작된다.

15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국도 77호선 영광 염산∼무안 해제 간 도로건설공사를 마무리하고 오는 18일 오후 5시부터 차량 통행에 들어간다.

해당 구간은 무안 해제~영광 염산면을 잇는 2차로 도로(길이 9.52㎞·폭 11.5m)를 신설 또는 확장 건설한 것으로, 지난 2012년 9월 착공에 들어가 1628억원을 들여 마무리됐다. 특히 무안군과 영광군을 직접 연결하는 칠산대교 신설로 기존 영광 염산면 향화도~무안 해제면 도리포 간을 우회하는 데 따른 불편을 덜게 됐다.

익산청은 칠산대교 개통으로 운행거리의 경우 59㎞(기존 62㎞→3㎞), 운행시간은 65분(기존 70분→5분)을 각각 단축할 수 있게 됐고 물류비도 연간 105억원의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신안군 지도읍 주민도 해상교량의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광군은 칠산대교 개통에 따라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칠산타워, 염산면 설도항과 연계한 관광대책을 마련중이다. 무안군도 칠산대교 개통으로 유입되는 여행객이 오는 2022년까지 10만1000명이 넘을 것으로 분석,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는 관광대책 마련에 분주하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