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지 치기
2019년 12월 12일(목) 14:48
12일 오전 광주시청 주차장.

시청사 주변으로 심어진 소나무들의 가지치기가 한창이다.

그냥 두어도 될 법한데 왜 베어내는지 궁금해 물어보니 겨울철 강풍이나 강설이 무성한 잔가지들이 부러지는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란다.

비록 볼품 없이 헐벗은 듯한 모습이지만 다가올 겨울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하고 있다.

사람 사는 세상도 그러는 것 같다.

무성하고 울창해서 보기 좋은 나무처럼 멋드러진 시기가 있는 반면 잔가지들을 헤치고 다듬는 등 다가올 날들을 대비하는 날들 말이다.

올해의 마지막 날이 다가오기에 지난 무수히 뻗어난 가지들을 정리하는 것처럼 우리가 사는 세상 속 관계들에 대해서도 돌아보고 정리해야 할 시기인것 같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