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 14일 개장
내년 2월 9일까지 운영
2019년 12월 09일(월) 22:30
광주시청 야외스케이트장과 얼음썰매장이 오는 14일 개장한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은 1800㎡(60×30m), 얼음썰매장은 600㎡(30×20m) 규모로 내년 2월 9일까지 운영한다. 매점과 휴게실 등 부대시설도 갖췄다. 이용요금은 1인 기준 시간당 1000원이다. 스케이트장·썰매장 입장료, 스케이트·썰매, 핼멧 대여료를 포함한 가격으로 지난해와 같다. 장애인 및 유공자 등은 50% 감면된다.

이용시간은 평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40분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20분까지다. 매주 수요일 오후 1~2시는 장애인스케이트 체험교실을 운영한다.

특히 올해 스케이트장에는 지난 여름 광주를 뜨겁게 달궜던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의 추억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도록 대회 마스코트인 수리·달이 포토존도 마련된다.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정보통신기술(ICT)체험관도 운영된다.

체험관에서는 인공지능과 함께 하는 가위바위보 게임,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해 동물들과 만나는 체험, 가상현실(VR) 기기 체험을 할 수 있다.

야간에는 스케이트장 주변에 발광다이오드(LED) 조명과 꼬마전구 등으로 장식된 조경수, 발광다이오드(LED) 라이팅볼으로 꾸며진 빛의 정원 등이 조성된다. 시청 야외스케이트장은 지난 2013년 처음 개장해 겨울 스포츠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