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청와대 직함’ 허용 여부 내년 2월 결정
총선 과정 당내 갈등 차단
2019년 11월 18일(월) 04:50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에 출마할 후보들의 대표 경력에 ‘청와대 직함’을 허용할지를 경선이 임박한 내년 2월께 결정하기로 했다. 이는 총선 준비 과정에서 터질 수 있는 당내 ‘갈등’을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는 당 지도부의 판단에 따른 것이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청와대 관련 직함을 쓰게 할지 여부는 내년 2월쯤에나 결정 될 것”이라며 “지금 결정해서 이득이 될 것 없다는 점에서 신중에 신중을 기하는 것이 상책”이라고 말했다.

출마를 준비하는 청와대 출신 도전자들 사이에선 불만 여론이 형성된 반면, 현역 의원들은 이 대표의 방침이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양측 사이 보이지 않는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청와대 직함’ 사용 여부가 지난 총선에서 홍역을 치렀던 ‘친문(친문재인)-비문(비문재인)’ 프레임을 다시 재연시킬 수 있는 민감한 사안인 것이다. 실제 2015년 새정치민주연합(현 민주당)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비문’ 의원들이 사퇴를 요구한 데 이어 ‘탈당 릴레이’를 벌이면서 당이 극심한 내홍에 휩싸인 바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섣불리 청와대 직함을 사용하기로 결정할 경우, 바로 친문의 프레임이 나오며 당이 내홍에 빠질 수 있다”며 “최대한 당내 공감을 모아서 결정을 내려야 하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임동욱 기자 tu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