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연내 재지정 총력
내년 3월 지정 기간 만료…市·한전, 입주 기업 간담회 대책 모색
세금 감면·우선구매 혜택 사라져 투자 저조·공장 가동률 부진
2019년 10월 25일(금) 04:50
나주시는 지난 21일 나주호텔에서 나주 혁신산단 입주업체 간담회를 갖고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나주시 제공>
나주시가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만료 기간이 내년 3월로 다가옴에 따라 재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나주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나주호텔에서 위광환 나주부시장, 손금주 국회의원, 김종갑 한전사장, 이남 나주혁신산단 협의회장을 비롯한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지정 제도는 산업 생산이 낙후한 산단을 지정해 세제·자금·판로 등 특례를 지원해 기업 유치 촉진과 입주기업 경영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제도다.

시는 지난 2015년 3월 13일 나주일반산단과 혁신산단이 특별지원지역으로 지정돼 ▲최초 과세연도부터 5년간 법인세 및 소득세의 50% 감면 ▲제한경쟁입찰 및 지자체 수의계약 가능 ▲한전 우선구매 혜택 ▲융자지원 및 보증 우대 등 입주기업 경영 안정을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왔다.

하지만 오는 2020년 3월 12일에 특별지원지역 지정이 만료됨에 따라 재지정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신규 투자 저조, 투자 협약 업체 투자 결정 보류, 공장 가동률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특히 한전에서 우선구매 혜택을 받는 입주기업은 특별지원지역 지정이 종료되면 한전의 발주물량 감소로 심각한 경영 피해가 우려된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입주기업 대표들은 ▲중소기업 특별지원지역 재지정 연내 조기 확정 ▲우선구매제도에 대한 전남도, 지자체, 공공기관의 적극적인 참여 ▲혁신산단 활성화 위한 대기업 유치 ▲한전 발주물량 확대 ▲한전, 전남도, 나주시, 산단협의회 4자 간 소통창구 마련 ▲인력난 해소를 위한 실질적 방안 마련 등을 요청했다.

시와 한전, 손금주 의원 등은 적극적인 개선 방안 마련과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한 중앙정부와 국회 건의 방문 등을 지속해가기로 했다.

시는 지난 3월부터 수차례 광주전남중기청과 중소벤처기업부 등을 방문해 안정적인 투자여건 조성 및 입주기업의 경영 불안감 해소를 위해 연내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건의하고 있다.

위광환 나주시 부시장은 “대내·외 경기 불황과 내년 3월 12일로 예정된 특별지원지역 지정 만료 등으로 인한 입주기업의 경영상 우려를 공감하고 있다”며 “기업체가 안심하고 지속적인 투자를 실현할 수 있도록 올 연말까지 특별지원지역 재지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