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형돈, 케이윌 영정 논란에 "도 넘은 개그 반성"
2019년 09월 23일(월) 20:27
개그맨 정형돈 [SBS 제공]
개그맨 정형돈이 인터넷 생방송 중 가수 케이윌의 사진으로 영정을 만들어 논란이 된 데 대해 사과했다.

정형돈은 23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입장을 내고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정형돈은 지난 21일 MBC TV 예능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에서 케이윌의 사진이 나오자 사진 윗부분 양쪽 모서리에 선 두 개를 그어 영정처럼 보이게 했다. 마침 당일 케이윌이 실제로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져 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다.

정형돈은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 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과 상의해 (문제가 된 장면이)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