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시 치매안심센터 개소 본격 가동
2019년 09월 19일(목) 04:50
순천시가 시보건소 옆 부지에 19억4700만원을 들여 신축한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17일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했다. <사진>

순천시에 따르면 신축한 치매안심센터는 연면적 738.76㎡, 지상 2층 규모로 치매 의심 환자들을 위한 편의시설을 갖췄다.

시는 치매의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찾아가는 치매 선별검사 등 숨어있는 치매 환자 발굴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해왔으며 추정 치매 환자 4520명 중 3144명(69.5%)을 등록해 전국 최고의 성과를 거뒀다.

치매안심센터에는 치매 단계별 인지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어 초기 경증 치매 어르신의 치매 악화 지연과 치매 예방에 기대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순천시 관계자는 “치매가 노령화 사회의 가장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순천도 예외일 수는 없다”면서 “치매 어르신들이 프로그램에서 창작한 작품을 연중 전시해 누구나 찾아올 수 있는 편안한 치매안심센터가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