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상습절도범 잡고 보니…은신처는 고가도로 환풍시설
2019년 09월 16일(월) 19:00
 고가도로 아래 환풍구에서 생활하며 상습적으로 절도행각을 벌여온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광산경찰은 16일 셀프세차장과 주유소 등에서 금품을 훔친 김모(40)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습절도) 위반 혐의로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4월께부터 최근까지 34차례에 걸쳐 광주시 광산구와 서구 일대 셀프세차장과 슈퍼, 주유소, 비닐하우스에 침입해 현금 등 총 424만여 원을 훔친 혐의다.
 경찰조사결과 지난 4월께 출소한 김씨는 심야시간대 관리인이 없는 셀프세차장 등에서 드라이버와 지렛대를 이용해 동전교환기를 훼손하고 현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또 서구 일대 주거형 비닐하우스를 찢고 들어가 생활용품 등을 훔쳤다.
 김씨는 그동안 광산구의 한 고가도로 환풍 시설 안에 거주하며 경찰의 추적을 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지난 9월 14일 새벽 1시 50분께 광주시 광산구 운남동에서 현금을 훔치고 나오는 김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경찰은 김씨를 구속하고 여죄를 추궁 중이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