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SUV·전기차 덕에…자동차 수출액 2년만에 5개월 연속 증가
29억7600만달러 4.6%↑
2019년 09월 16일(월) 18:55
세계 자동차 시장의 수요 둔화 흐름에서도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금액은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수출 단가가 높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가 나오고 전기차 인기가 높아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16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액은 29억7600만달러(약 3조5000억원)로 1년 전보다 4.6% 증가했다.

자동차 수출액 5개월 연속 증가는 2017년 6월 이후 2년여 만이다.

관세청의 통관 집계로도 이달 들어 10일까지 승용차 수출 증가율은 20%를 기록했다.

다만, 수출 수량 기준으로는 작년 동기보다 3.4% 감소한 16만4154대에 그쳤는데 8월 자동차 업계 여름 휴가가 몰려있고 세계적으로 수요가 둔화한 영향이 작용했다.

수출금액과 마찬가지로 4월 이래 대체로 이어지던 증가 흐름이 꺾인 것이다.

수출 수량은 작년 동월대비로 승용차가 -2.8%이고 상용차가 -15.1%다.

완성차 업체별로는 현대차 -8.7%, 기아차 -2.3%, 쌍용차 -13.8%, 르노삼성 -7.3%다. 한국GM만 25.4% 증가했다. 올들어 8월까지는 현대차와 기아차만 각각 7.5%와 6.5% 증가했을 뿐, 한국GM(-3.5%), 쌍용차(-22.1%), 르노삼성(-38.9%) 등 나머지 업체들은 부진을 면치 못했다.

이런 가운데 SUV와 전기차 등이 단가가 높은 차종이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수출 금액에선 증가세를 유지했다.

현대차 팰리세이드가 6월부터 미국 수출을 시작해서 7월에 4464대, 8월에 5115대 판매됐다. 수출 모델별 상위권엔 투싼, 코나, 트랙스 등 SUV가 포진해있다. 미국시장에서 현대·기아차의 선전도 자동차 수출 증가세에 영향을 발휘했다.

지난달 판매 증가율이 13.8%로 일본차(13.1%)보다 높았다. 업체별로 비교해도 유일하게 혼다(17.6%)보다 낮았을 뿐 도요타(11.3%), 닛산·미쓰비시(12.1%), 마쓰다(3.4%)를 앞섰다.

 전기차는 지난달 수출액이 2억5200만달러로 전체에서 비중이 크진 않지만 증가율이 106.7%에 달했다. 유럽에서 코나EV와 니로EV 등을 중심으로 한국차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