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군, 이장 수당 30만원으로 늘린다
내년도 본예산 편성 계획…군민 의견 반영 주민참여예산제 운용
2019년 09월 04일(수) 04:50
고흥군의 이장 수당이 기존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고흥군에 따르면 군민 수혜도를 높이는 예산편성을 위해 이장 수당을 30만원 이내로 확대하는 등 내년도 본예산 편성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를 위해 최근 회계 및 기금 업무담당자 110여명을 대상으로 내년도 예산편성 주요 개선내용과 운영기준, 지방보조금 운영관리 매뉴얼 및 보조금 정산과 관련한 감사지적 사례 등 ‘2020년도 예산편성 운영기준 설명회’를 가졌다.

군은 지방보조금 사업의 예산편성에서부터 집행 정산 및 중요재산 관리와 감사지적 사례까지 전반적으로 보조금 운영관리 매뉴얼을 이해할 수 있는 실무 중심의 업무역량을 높이는 시간을 가졌다.

2020년도 예산편성 주요 개선된 내용으로는 이통장 수당의 현실화를 위해 기존 20만원의 수당을 30만원 이내서 지급할 수 있도록 했다.

저소득층에 금전적 보상금 외에 물품 지원이 가능하도록 사회보장적 수혜금의 편성 범위도 확대했다.

또 선심성 예산편성 금지를 위해 사회보장제도 신설 변경시에는 사업시행 전 사전 협의절차를 준수하도록 명시됐다.

고흥군 관계자는 “내년도 예산편성은 민선7기 역점사업과 공약사업 실천과제 및 군정 주요사업 성과 창출에 중점을 두고 한정된 재원을 보다 생산적이고 효율적으로 편성 운용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흥군의 이장 수당이 기존 20만원에서 30만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군은 주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내년도 본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주민참여 예산제를 운용하고 있다.

군의 2020년도 본예산안 편성은 10월 초까지 각 부서의 예산요구서를 제출받아 예산실무 심사 등 편성작업을 마무리한 뒤, 오는 11월21일까지 군의회에 예산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고흥=주각중 기자 gj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