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근로정신대 피해자 지원법률안 조속히 제정해달라”
시민모임, 광주시의회 기자회견
2019년 08월 14일(수) 04:50
일제 강제징용피해자들이 지난 2월 발의된 ‘근로정신대 피해자 지원법률안’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 했다.

시민단체 ‘근로정신대 할머니와 함께 하는 시민모임’은 13일 광주시의회 시민 소통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고 지원법을 제정해달라”고 주장했다.

시민모임은 “광복 74년이 됐지만, 여자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은 아직도 일제가 씌운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처지”라면서 일본정부와 한국정부 양쪽 모두의 잘못을 지적했다.

이들은 “해방 후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전혀 하지 않은 일본정부의 잘못이 가장 크다”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나라의 많은 국민이 ‘근로정신대’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아예 구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제대로 된 진상조사나 역사교육을 하지 않고 있는 우리 정부의 탓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또 “어렵게 용기를 내 근로정신대 피해자라고 고백을 하더라도 위안부 피해자와 달리 국가로부터 어떤 지원이나 위로도 받을 수 없었다”며 “이런 현실 앞에 한국 정부는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시민모임은 “이미 지난 2월 바른미래당 김동철(광주 광산갑) 의원이 근로정신대 피해자 지원법률안을 발의했지만, 국회에선 담당 상임위원회에 상정조차 안되고 있다”면서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을 위해 조속히 법률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