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또 뒤집었다 … 8회 4득점
한화전 5-2 역전극
7년 차 고영창 첫승
2019년 08월 08일(목) 23:12
KIA 고영창이 8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의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호랑이 군단’이 두 경기 연속 역전극을 펼쳤다. ‘투수 조장’ 고영창은 7시즌 만에 첫 승을 신고했다.

KIA타이거즈가 8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의 13차전에서 5-2 승리를 거뒀다.

전날 5회 5득점으로 역전승을 거뒀던 KIA가 이번에는 8회 4점을 만들며 승부를 뒤집었다.

1-2로 뒤진 8회 이창진의 우전안타가 신호탄이 됐다.

전날 ‘헤드샷’에도 정상적으로 출격했던 박찬호가 투수 앞 번트 안타로 출루에 성공했다. 공을 잡은 투수 이태양의 악송구까지 나오면서 무사 2·3루. 김선빈의 우익수 깊은 곳으로 플라이 타구를 보내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그리고 터커가 적시타를 날리면서 역전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안치홍과 김주찬도 적시타를 날리면서 5-2로 점수를 벌렸다.

9회 출격한 마무리 문경찬이 선두타자 볼넷을 내주는 등 1사 1·2루에 몰렸지만, 실점하지 않고 3점의 리드를 지키면서 15번째 세이브를 기록했다.

팀의 세 번째 투수로 나와 1.2이닝 무실점의 호투를 한 고영창은 타선의 지원을 받아 2013년 데뷔 이후 첫승에 성공했다.

1-2로 뒤진 7회 1사 1루에서 투입된 고영창은 정근우를 상대로 병살타를 유도하며 이닝을 종료했다. 8회 1사에서 몸에 맞는 볼을 하나 내주기는 했지만 범타로 남은 아웃카운트를 책임졌다.

그리고 KIA가 8회말 역전에 성공하면서 고영창에게 승리가 주어졌다.

고영창은 “얼떨떨하다. 생각해오던 일이 꿈처럼 갑자기 다가왔다”며 “최대한 포볼 안 주고 주자 안 내본다는 생각했다. 데드볼이 하나 있었는데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 “요즘은 필승조랑 멀어져서 추격조로 많이 나오고 있는데 서재응 코치님께서 항상 자신감 잃지 말고 준비하고 있으면 기회가 온다고 하셨다. 그게 오늘이 될 줄 몰랐다”며 “앞으로 홀드에 신경 써서 역할을 하겠다”고 언급했다.

한 차례 로테이션을 거르고 돌아온 터너는 괜찮은 성적표를 작성했다.

2루수 안치홍이 두 개의 실책을 기록하는 등 수비 도움이 따르지 않으면서 5회 92구에서 등판을 멈췄지만, 5피안타 3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선발 역할을 해줬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