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 하이브리드 변속기술 세계 최초 개발
2019년 07월 22일(월) 04:50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로 개발한 ASC기술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스템.
현대자동차그룹이 하이브리드차량(HEV)의 기술적 난제였던 변속기 성능을 혁신적으로 개선한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차그룹은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변속제어’(ASC, Active Shift Control)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술은 이달 출시하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비롯해 현대차그룹의 신차에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현대차그룹이 독자 개발한 ‘ASC 제어 로직’은 하이브리드차를 구동하는 주행 모터를 활용해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초정밀 제어하는 신기술이다.

이를 통해 변속에 걸리는 시간이 기존 하이브리드차보다 30% 빨라져 주행성능과 연비, 변속기 내구성 등 3가지 요소를 동시에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실제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이전 세대보다 연비가 10% 이상 높아져 중형 세단 최초로 복합연비가 20㎞/ℓ를 넘어섰고,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 시간(제로백)은 0.2초 단축됐다.

이는 엔진 효율 향상과 경량화, 에어로다이나믹 외에도 이번에 개발한 ASC 기술이 기여했다. ASC 기술은 세계 최초로 주행 모터로 하이브리드차의 다단 변속기를 정밀 제어해 효율을 높여준다.

기존 하이브리드차는 대부분 다단 변속기를 사용하면서 연비를 높이기 위해 일반 자동변속기에 들어가는 동력변환 장치인 토크컨버터를 사용하지 않아 변속이 느리거나 변속 충격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이에 따라 변속감 등 운전의 감성이 내연기관차에 비해 다소 떨어지고 추월 등 급가속이 필요한 순간에 때때로 변속이 지연되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ASC 기술이 적용되면 별도 추가 장치가 없어도 하이브리드 제어기의 로직만으로 주행 모터가 변속기까지 제어하기 때문에 이런 단점들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현대차그룹은 ASC 기술과 관련해 현재 미국 6건을 포함해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 국가에 20여건의 특허를 등록했다.

/박정욱 기자 jwpark@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