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글, 핀란드 데이터센터 확장에 8천억원 투자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시설 설립 박차
2019년 05월 28일(화) 14:19
네덜란드 구글 데이터센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구글이 핀란드 데이터센터 확장 계획을 밝히며 클라우드 플랫폼 투자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구글은 27일(현지시간) 이메일 성명을 통해 핀란드 하미나 지역 데이터센터 확장에 6억 유로(약 7천961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2009년 3월부터 하미나에 총 8억 유로(약 1조606억원)를 들여 데이터센터를 설립했으며 이번 확장으로 투자 규모는 14억 유로로 늘었다.

기술 기업들은 외부 서버에 자료를 저장하고 인터넷으로 접속해 이용할 수 있는 이른바 '클라우드 서비스' 수요가 커짐에 따라 이를 위한 데이터센터 시설을 짓는 데 앞다퉈 나서고 있다.

데이터센터는 서버와 저장소 같은 전산 장비를 모아놓은 곳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때 필수적인 시설이다.

구글은 현재 전 세계에 58개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다. 유럽에는 2007년부터 데이터센터 5곳을 짓는 데 43억 유로(약 5조7천44억원) 이상을 투자해왔다.

구글의 올해 1분기 데이터센터, 서버, 사무설비 등 자본지출 규모는 45억 달러(약 5조3천330억원)에 달한다.

구글은 내년 초 서울에도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데이터센터를 설립할 계획이다.

이번 핀란드 데이터센터 확장은 구글이 클라우드 기반 비디오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 '스타디아'를 새로 출시하면서 추가적인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수요가 생긴 데 따른 것이다.

구글의 핀란드 데이터센터는 핀란드 내 풍력발전소 3곳에서 얻은 재생가능에너지를 전력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