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삶의 질 개선 체감 미흡…적극적 재정 요구” 국가재정전략회의 주재
2019년 05월 17일(금) 00:00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세종컨벤션센터에서 국가재정전략회의 전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을 위해 재정의 과감한 역할이 어느 때보다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종에서 주재한 국가재정 운용 방향과 전략을 논의하는 ‘2019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나라 곳간을 채우는 데 중점을 뒀지만 지금 상황은 저성장·양극화·일자리·저출산·고령화 등 우리 사회의 구조적 문제 해결이 매우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년간 정부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홀했던 사회투자를 대폭 늘렸다”며 “우리 경제의 활력과 미래 먹거리를 위한 혁신투자도 아끼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아직 국민께서 전반적으로 삶의 질 개선을 체감하기에는 미흡한 부분이 많다”며 “앞으로 재정이 더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하는 이유”라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자영업자와 고용시장 밖에 놓여있는 저소득층이 겪는 어려움은 참으로 아픈 부분”이라며 “고용 확대와 고용 안전망 강화, 자영업자 대책 등에 재정의 더 적극적인 역할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