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OCN '보이스' 일본서 리메이크…7월 방송
니폰TV, 프라임타임 편성…"빠른 전개와 휴머니즘이 매력"
2019년 05월 16일(목) 16:08
가라사와 도시아키(왼쪽)와 마키 요코 [OCN 제공]
OCN을 대표하는 시즌제 수사극 '보이스'가 일본에서 리메이크된다.

OCN는 16일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일본판 '보이스' 제목은 '보이스 110긴급지령실'이라고 소개했다.

'보이스 110긴급지령실'은 일본 최초의 민영방송이자 드라마 '마더'의 일본 원작을 방영한 니폰TV(Nippon TV)에서 오는 7월부터 방송한다. 방송 시간대도 일본 현지 프라임타임인 매주 토요일 밤 10시로 잡혔다.

주연으로는 배우 가라사와 도시아키와 마키 요코가 나선다.

드라마 '하얀거탑' 일본 원작의 주인공으로 한국에도 잘 알려진 가라사와 도시아키는 정체불명의 괴한에게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복수심을 불태우는 형사 히구치 쇼고 역을 맡는다. 마키 요코는 미세한 소리도 놓치지 않는 절대 청각으로 사건 해결에 나서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다치바나 히카리로 분한다.

아울러 '히간바나 - 경시청 수사 7과', '도로케이 - 경시청 수사 3과' 등 인기 수사극을 연출한 오오타니 다로와 구보다 미츠루 등이 연출을, 수사 드라마 '절대 영도' 시리즈로 현지에서 호평받은 하마다 히데야가 극본을 맡았다.

'보이스' CON 제공
CJ ENM 해외콘텐츠사업국 서장호 국장은 "'보이스'는 OCN 역대 시청률을 기록했을 뿐 아니라, 소리 추격 스릴러라는 독특한 소재로 해외에서도 일찍부터 문의가 많았다"고 말했다.

니폰TV 관계자도 "'보이스'에서 보는 숨 가쁘게 빠른 전개와 휴머니즘에 매력을 느꼈다. 한국 원작의 아이덴티티를 지켜내면서 매력적인 디테일을 더 살려보고 싶다"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국내에서는 '보이스' 시즌3이 인기리에 방영 중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