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동영 “5·18 특별법 이달내 반드시 처리”
평화당 지도부 5·18묘지 참배
5·18광장서 최고위원회의도
2019년 05월 16일(목) 00:00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당 지도부가 15일 5·18 민주화운동 역사 현장인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앞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정동영 대표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5일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옛 전남도청 앞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들은 최고위원회에서 5·18 진상규명위원회 구성, 5·18 왜곡 처벌 특별법 제정, 망원 의원 제명 등의 5·18 3대 현안 해결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사흘 앞둔 이날 당 지도부와 함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나서 “황 대표는 5·18 망원 의원 징계와 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추천을 마무리한 뒤 광주에 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5·18 진상규명 발목을 잡아놓고, 학살을 정당화하는 당의 책임자로서 여기에 와 고개를 숙일 수 있겠나”라고 비난했다.

앞서 정 대표는 민주묘지에 마련된 방명록에 ‘오월은 평등으로 가야 합니다. 오월은 평화로 가야 합니다. 민주평화당이 앞장서겠습니다’라는 글을 남긴 뒤 지도부와 함께 헌화했다. 5·18묘지 참배를 마친 이들은 5·18 광장으로 이동해 옛 전남도청 복원 촉구 농성을 하는 유가족을 위로한 뒤 “민주평화당이 함께 하겠다”고 약속했다.

옛 도청 앞 천막에서 열린 제18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대표는 “5·18 진상을 밝힐 직접 증거는 보안사 창고에 들어있다”며 “그 창고를 열어젖힐 권한을 지닌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밖에 없다”고 보안사 기밀문건 공개를 촉구했다.

그는 또 “진상규명위 구성이 표류 중인데 조기 구성과 가동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며 “5·18 왜곡 처벌 특별법을 5·18 이전에 처리하기로 4당이 합의했는데, 현재로서는 어려워 보이고 5월 내에는 처리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성엽 원내대표는 “5·18 진상규명위원회가 구성도 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하루 빨리 국회를 정상화해 진상규명위 구성 문제를 매듭짓고 처벌법 개정을 확정해 다시는 역사 왜곡 망언들이 이어지지 않도록 제대로 증언들이 보존되고 지켜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경환(광주 북을) 최고위원은 “5·18 민주화운동 3대 현안이 국회에서 하나도 해결되지 못한 채 또 다시 5·18을 맞게 됐다”면서 “최우선적으로 5·18 진상조사위원회를 출범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5·18 당시 전두환 광주방문 사실, 시신 소각과 해양투기 등 결정적인 증언들이 나오고 있다”면서 “특별법 제정, 망언 의원 제명 등의 문제도 중요하지만,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진상조사위원회 출범이다”고 촉구했다. 그는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5·18 3대 현안인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망언의원 제명, 특별법 제정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못한다면 광주에 오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