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진상규명 위해 보안사 창고 기밀문서 공개해야”
정동영 평화당 대표
2019년 05월 16일(목) 00:00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5일 광주를 찾아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보안사 창고에 보관돼 있는 기밀문서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당 지도부와 함께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난 뒤 정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보안사 기밀을 공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보안사 기밀문서가 5·18은 물론 댓글공작, 세월호 사찰 등 의혹을 풀 수 있는 핵심인 데도 역대 정부가 공개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5·18의 진실을 밝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이어 “5·18에 대한 역사적 평가가 정립됐는데도 폄훼하고 모욕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이는 발포명령자 등 진실이 100%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가 진실규명을 위해 직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주에 밀고 들어오기 전에 해야 할 일이 있지만, 광주시민들이 높은 자제력을 보여야 한다. (황 대표가)양심의 가책을 느끼도록 성숙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