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우주생활 체험해보세요”
일본 교토대, 미국 애리조나서 프로그램 운영
2019년 01월 31일(목) 00:00
미국 애리조나 사막에 있는 ‘바이오스피어2’.
일본 교토대학이 올 여름부터 우주생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장래 ‘우주개발’을 염두에 둔 프로그램이라고 아사히 신문이 30일 전했다.

이 대학은 미국 애리조나대학의 시설인 ‘바이오스피어2’를 이용한다. 바이오스피어2는 애리조나주 사막에 1991년 건설된 거대한 밀폐공간에 만든 인공생태계 시설이다. ‘제2의 생물권’이라는 의미로 인류가 우주공간으로 이주할 경우 폐쇄된 좁은 생태계에서 생존이 가능한지 검증하기 위해 건설됐다. 열대우림 등 지구의 생태계를 재현한 공간과 화성의 표면을 모방한 지역 등을 갖추고 있다.

건설 초기에는 시설 안과 밖의 공기가 통하지 않는 완전히 폐쇄된 환경에서의 실험이 시도됐지만 현재는 통기가 이뤄지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우주비행사 출신 교토대 특임교수인 도이 다카오(64)가 중심이 돼 마련했다. 8월에 1주일 정도 예정으로 학생 10명이 현지에 체재하면서 우주생활을 체험한다. 장차 우주에서 살아가기 위한 환경유지활동을 고려해 시설내의 물 관련 데이터를 수집, 수질관리방법 등을 배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