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에 PM 2.5 미세먼지 농도 자동측정기 설치
국내 기술로 개발·제작 가격 저렴·신속 수리 장점
2019년 01월 30일(수) 00:00
국내 기술로 제작된 PM 2.5 미세먼지 농도 자동측정기가 광주에 설치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PM 2.5 미세먼지 농도를 자동으로 측정하는 장비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광주 등 전국 대기오염 측정소 443곳에서 쓰이는 미세먼지 농도 자동측정기는 모두 외국산이었다.

새로 개발한 국산 장비는 여과지에 채취된 먼지를 베타선(β-ray)이 통과할 때 흡수되는 베타선의 세기를 측정해 대기 중 미세먼지의 질량 농도를 측정한다.

장치 내로 유입된 공기에 빛을 쏜 다음 미세먼지에 의해 산란된 빛을 감지해 질량 농도로 환산하는 저가의 센서 방식과는 다른 정밀 측정 방식이다.

세계 점유율 1위 제품이 1시간 단위로 측정하는 것과 달리 이 제품은 5분 단위 측정이 가능하다.

초기 구축비용은 기존 외산 장비가 대당 2500만원, 국산 장비가 1500만원 수준이어서 저렴하다. 국산인 만큼 신속한 수리도 장점이다.

환경부는 장비 국산화로 올해만 약 31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했다.

이미 인천시 교육청, 인천국제공항공사, 광주광역시 도시철도공사 등에 납품이 이뤄졌고 인도, 베트남 등 해외 시장 진출도 추진 중이다.

/김용희 기자 kimy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