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리그2 상위 6개 팀 시선 한 곳에, 전남 vs 수원FC
수원 결과 따라 상위권 순위 변화
경쟁자들 패, 전남 3위 도약 기회
2020년 10월 18일(일) 06:00
전남드래곤즈가 단숨에 3위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전남은 18일 오후 1시 30분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수원FC와 2020 K리그2 24라운드 경기를 가진다.

4강 플레이오프에 도전하는 6위 전남에는 반가운, 적들의 패배소식이 이어졌다.

17일 오후 1시 30분 경기를 치른 3위 서울이랜드가 안양 원정에서 1-1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같은 시간에 부천FC와 홈경기를 가진 5위 대전하나시티즌은 0-1패를 기록했다.

그리고 오후 4시에 시작된 4위 경남FC와 ‘우승후보’ 제주유나이티드와의 창원경기에서는 제주가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와 함께 서울이랜드는 승점 2점 차 가시권에 있고, 경남과 대전이 승점을 보태지 못하면서 그대로 전남과 승점 33으로 동률을 이루고 있다.

전남이 18일 경기에서 무승부를 하면 4위로 올라서고, 승리하면 3위 자리까지 차지하게 된다.

또 하나 전남이 상대하게 된 수원FC는 제주에 1위를 내주면서 마음이 급해졌다.

4강 경쟁자들에 제자리걸음을 하면서 전남은 부담감을 덜어내고 이번 대결에 나서게 됐다.

전남은 부상에서 복귀해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는 베테랑 이종호와 앞선 충남아산전에서 가벼운 몸놀림으로 결승골을 도운 에르난데스를 앞세워 3위 도약을 노린다.

앞선 대결에서는 1무 1패로 열세를 보였지만 전남은 ‘짠물수비’로 리그 최고의 화력을 자랑하는 수원FC의 발을 묶겠다는 계획이다.

두 팀의 경기에서 어느 결과가 나오더라도 순위에 변화가 생긴다.

전남이 이기면 서울이랜드를 밀어내고 3위로 올라서고, 비기면 경남이 지키고 있는 4위가 전남의 차지가 된다. 전남이 이기거나 비기는 경우 제주는 그대로 1위 자리에 있고, 대전이 6위로 내려앉는다.

수원FC가 승리할 경우는 3~6위 순위는 유지되고 대신 선두 자리에 변화가 생긴다.

전남과 수원FC는 물론 제주, 서울이랜드, 경남, 대전까지 6개의 각기 다른 시선이 수원종합운동장에 쏠릴 전망이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